• 최종편집 2024-06-13(목)
 


사진3.png


 농림축산식품부(장관 , 이하 농식품부)의 동물병원 수가 공개가 시행됐다.

농식품부는 수의사 2인이상 동물병원 1,008개소를 대상으로 한 수가를 animalclinicfee.or.kr 7일 공개했다.

최경묵 농림식품부 동물방역위생과장은 "이번 동물병원 진료비 조사는 수의사 2인 이상인 동물병원을 대상으로 한 것이며, 2024년부터는 동물병원 전체로 확대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수의사 2인 이상인 동물병원을 대상으로 수가 공개를 시행했지만 내년부터는 전국 동물병원을 대상으로 시행한다는 것. 9월과 10월에도 전국 동물병원을 대상으로 진료비 게시를 시행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동물병원의 수가 공개가 현실화되고 있다.

진료비 공개 항목은 초진, 재진, 상담, 입원, 백신접종(5) 등 총 11개 항목으로 전국 시도군구 단위별로 최저가격과 최고, 평균, 중간 비용을 공개하고 있다.

 

강남보다 강북이 수가 높아

전국 동물병원의 초진료는 평균 1889원으로 나타났으며 그 중 대전과 울산, 전북, 충남의 초진료 평균비용이 11,000원으로 높게 형성돼 있었다. 

서울은 다른 지역에 비해 초진료의 평균 수가가 11,286원으로 높았으며, 그 중에서도 성북구가 15,000원으로 다른 지역에 비해 높았다. 서울의 대표적인 부촌인 서초와 강남은 11,000원대의 초진료가 형성돼 있어 서울의 평균 비용에도 못미치고 있었다.

반면 강북은 평균 16,500원의 초진료를 받는 것으로 나타나 강남과 서초에 비해 수가가 높았다.

 

입원료 판독료 수가차이 커

동물병원의 진료비 항목 중 지역별 수가 차이가 큰 항목은 입원료와 판독료인 것으로 나타났다.

소형개의 평균 입원료는 52,337원으로 나타났으며, 경기도와 대전광역시의 중간 비용이 44,000원으로 다른 지역에 비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입원료는 특히 최저 비용과 최고 비용이 1만원에서 30만원으로 편차가 매우 컸다. 이는 소형견이 어떤 질환으로 입원을 했느냐에 따라 수가가 달라지기 때문으로 보인다. 가벼운 질병으로 입원할 경우와 중증으로 입원하는 환자의 수가가 달라지기 때문이다.

동물병원의 엑스선촬영비 및 판독료도 지역별 수가 차이가 심한 항목 중 하나다. 전국의 동물병원에서 엑스레이촬영과 판독료로 3만원대의 수가가 형성돼 있으나 전라남도와 충청남도의 중간 비용은 49,500원과 4만원으로 나타났다. 수도권에 비해 지방의 엑스선촬영비와 판독료가 높게 나타난 것.

동물병원의 진료비 수가가 공개가 수의계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주목해야 할 시점이다.

 

 

전체댓글 0

  • 9327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국 동물병원 진료비 공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